신학자 스탠리 하우어워스는 자신의 저서인 <하나님의 나그네 된 백성>에서 자신이 청년 시절을 보내던 사우스캐롤라이나(SC) 그린빌의 기억을 되살립니다. 1963년 어느 날 보수적인 SC주에서 마침내 일요일에 영화관을 열었습니다. 극장이라는 세속적인 공간이 미국에 자리잡은 지 오래되었어도 보수주의 기독교인들이 대다수인 SC에서 극장은 ‘주일은 쉽니다’의 원칙을 지켜왔었는데 결국 영화관을 주일에 열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당시 기독교인들은 매우 안타까워 했었다는 겁니다. 당시 그린빌에는 주일 아침만 되면 교회 가는 인파로 인해 교통이 마비될 정도였다고 합니다. 그 시절 분위기를 스탠리 하우어워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사람들은 그 세상에서 잘못되어 있는 것들- 그때는 인종차별의 세상이었다는 점을 기억하라-에는 눈을 감아 버리고 좋고 의로워 보이는 세상만을 보았다. 부모들은 자녀를 주일학교에 보내 놓고는 만사가 좋고 건전하고 합당하고 또 미국적이라고 믿었다”

지난 주간 SC 주 찰스턴에 있는 흑인 교회에 21살의 백인청년이 총을 난사해 담임목사인 클레멘타 핑크니(Clementa Pinckney) 포함, 9명이 희생되었습니다. 올해 41세의 클레멘타 목사는 13살에 설교를 시작했으며 23살에 사우스캐롤라이나 최연소 주 하원의윈에 당선된 이력을 가진 흑인 사회 뛰어난 지도자였다고 NY Times는 애도했습니다. 클레멘타 목사는 현재 주 상원으로 의정활동과 목회를 병행하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영화관은 막아 내려고 하고, 아이들은 어떻게 해서든지 신앙교육을 시키려고 하면서, 정작 사회불의는 외면하던 SC 주의 50여년 전 그 생각들은 전혀 바뀌지 않은 것 같습니다. 나는 그런 신앙관을 가진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우리 아시안들은 흑인들보다 더 소수자들입니다. 흑인들의 민권 운동 덕분에 그나마 우리가 이렇게 살아가는데 그들의 희생을 잊고 사는 것은 아닌지요? 더군다나 다수의 성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것도 권력이라고 ‘성소수자’를 함부로 증오하는 한인 기독교인들과 피부색을 권력으로 생각하는 백인들과 어떤 차이가 있는 걸까요?

Comments:1

  1. も 구멍가게주소 https://892house.info も 구멍가게 주소 ゐ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주소 º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 ◐ 구멍가게주소 で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 주소 ↓ 구멍가게주소 ぉ 구멍가게주소 † 주소 구멍가게 ▥ 구멍가게주소 こ 구멍가게주소 ▲ 구멍가게주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