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와 위스키가 어때서요? – 목회 서신

올해 상영된 저예산 한국 영화 ‘소공녀’(전고운 감독, 이솜, 안재홍 주연)를 보았습니다.
배우 이솜이 맡은 여주인공 미소는 대학시절 밴드 활동을 통해 열정을 불살랐지만 대학 졸업 후 마땅한 취업자리도 없어 가사 도우미일을 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캐릭터입니다.
옥탑방 월세를 낼 돈 조차 없게 되자 집을 나와 이 친구 저 친구 집에서 잠동냥을 합니다. 하지만 미소에게는 버릴 수 없는 두 가지 취향이 있는데 담배와 위스키입니다. 담뱃값이 올라도 끊을 수 없고 일을 마친 후에 위스키 바에 들러 한 잔 마시는 그 생활은 미소를 지탱하는 힘입니다.
하룻 밤 재워준 대학시절 친구들은 한마디씩 합니다. “그렇게 돈 없어 쩔쩔 매면서 담배 좀 끊어라!”.
영화 대사에는 안 나오지만 주변 사람들은 이렇게 말할지도 모릅니다. “네 주제에 무슨 위스키냐, 그렇게 술이 좋으면 멸치에 깡소주나 마실 것이지!”

영화의 주제는 여기에 있습니다. ‘아프니까 청춘’이 아니라 ‘누구도 훼방놓을 수 없는 자기만의 취향이 있으니 청춘’인 겁니다.
돈도 없는 주제에 ‘담배와 위스키’는 비정상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집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젊음을 투자하는 인생은 과연 정상일까요?
다른 사람 보다 앞서 가기 위해 젊음을 낭비하는 삶의 방식은 정상일까요?
타인의 삶의 방식을 놓고 정상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자격은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그것이 우리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요.

결국 미소는 젊은 나이에 머리가 희어지는 병을 고치기 위해 먹던 약도 돈이 없어 끊고 머리가 백발이 되었지만 자신의 취향은 지키면서 한강변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하는 것으로 영화는 끝이 납니다.
백발이 되어도(훗날 나이가 들어도) 이 젊음의 취향은 버리지 않겠다는 은유입니다.

이 영화는 요즘 젊은이들의 아픔과 개성을 보여주는 뛰어난 작품입니다. 그런데 저는 갑자기 이 영화가 요즘의 시국과 얽혀 이해되기 시작했습니다.

북한을 향한 관용구 중 하나인 ‘정상국가’ 라는 말을 들으며 한 나라가 가진 고유한 생존 방식을 놓고 누가 감히 정상 비정상을 말할 수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입니다.

청춘 영화가 이념 영화로 해석되는 현실, 영화는 참 오묘한 분야인 것 같습니다.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