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노회찬

A: 노회찬이 4천만원 먹고 자살했다지?
B : 그러게 말이야. 그 사람은 그런 돈에 넘어가지 않을 극소수의 정치인인줄 알았는데

A : 정신없는 정치판과 선거중에 깜박 실수한 거지. 정의, 정의라는 말만으로 돈의 위력에 당할 수 없지
B: 그러니 한국당 친구들이 얼마나 통쾌하겠나? 깨끗한 척 하더니 오히려 위선자들이라고 손가락질 하지 않는가?

A : 1원을 먹으나 만원을 먹으나 먹은 건 같다 이거지
B : 거대 자본의 장기 기획에 걸렸어, 4천만원 이라야 선거 중에 일주일이면 어디로 갔는지 모르게 산화해 버리는 판에 인간의 가장 약한 시간과 장소에서 검은 손을 뻗은 거지.

A : 순간적으로 선을 넘은 거지, 그런 경우에 걸려들지 않을 사람이 몇이나 될런지
B : 한국당 애들이야 묘판 자체까 썩은 완전무결한 먹자 판이지.

A : 생각나? MB인수위원회인가 뭔가, 노무현 인계팀에게 호통을 치며 우리가 얼마나 억울한지 너희가 알아! 잃어버린 10년이야 하며 허접대던 모습을.
B : 그것은 10년 동안 공짜 돈에 목말랐다는 고백아닌가? 정치하는 목적이 아부와 부패속에 이권챙기고 부정하는 재미지. 기득권의 타락이 600년을 지배했으니 오죽하겠나?

A : 제일 믿음직하던 노회찬이 저리가 버리니 이 일을 어쩌나?
B : 그래서 로스앤젤레스 워싱턴 블루버드와 버몬트 애브뉴 근처에 있는 어느 진보 교회에서 노의원 분향소를 차려 놓고 뜻있는 인사들이 고별장소를 마련했다니 LA에서는 참 보기 힘든 일이지.

A : 하긴 LA는 진보의 무덤이었지. MB나 근혜 쪽 아니면 사람취급도 못받는 특이한 지역이지.
B : 그래도 샤이 진보는 젊은 층에 꽤 있는 모양이던데, 도대체 드러내 보이질 못하니….

A : 그건 그렇고 앞으로 전개가 궁금한데, 포스트 노회찬은 어찌 전망되나?
B : 자네는 점쟁이 아닌가? 박정희가 군 복귀약속을 저버리고 정권을 꿰 찰 때가 60년대 초반인데 그 때 벌써 그의 처참할 마지막 길을 예언했었지. 또 근혜 당선 직후 LA가 잔치 기분에 쌓여 흥분할 때도 2015년쯤에 결단이 난다고 하여 모두 의심했지만 2016년에 촛불로 쫓겨나는 것을 보고 놀랐지. 제법이던데.

A : 쑥스럽게, 집어 치우고, 그래 정의당이 어찌 되려나 궁금해. 말좀 해보게
B : 그거야 자네 전문분야 아닌가! 어디 이번에도 맞는 말 하는지 들어 보자고

A : 노의원의 죽음은 그 뜻이 크지. 노무현 후의 문재인 정권 등장과 6.13 지방 선거의 진보 승리, 또 도보다리의 기적이 탄생한 것을 보게. 노무현의 피가 헛되지 않고 땅으로 스며들어 다시 부활한 것이 아닌가! 희생의 열매는 꼭 있게 마련이지. 시간이 좀 걸릴 뿐. 마찬가지로 노회찬의 죽음이 무엇을 우리에게 남길 것인가, 간단하네. 정의당의 제일 야당 등극이지. 한국당은 한국 역사 속에서 자취도 없이 사라지고 좀더 근대화된 양당제도의 탄생이 눈 앞에 다가오지 않을까 점쳐 보네만.
B : 글쎄 그렇게까지 될까. 이번에도 두고 보세. 2년 뒤에 총선에서 역사의 변곡점을 넘어서야 할텐데. (문영조)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