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큰 바람: 열린 마음, 열린 교회로 가득 찬다면…

(2013년 회지 “평화의울림“에 개제된 글입니다)

박신화, 협동목사CoP 2013_Page_018_Image_0001

몇 달 전부터 이 교회의 협동목사직을 맡으면서 장년부(길동무)그룹의 성경공부를 맡게 되었다. 그룹일원이 함께 선택한 교재는 “새로 만난 하느님” (한인철 역 2004, God We never Knew)”의 제목이었다. 이 책은 지난 30년간 오레곤 주립대학교 종교학을 가르쳤던 마르커스 보그(Marcus Borg)교수가 미국 성서학회의 역사적 예수 분과 책임자이며 예수 아카데미(Jesus Academy)의 정회원으로서 하나님 이해에 대한 연구를 통하여 지금까지 몰랐던 하나님을 새로 만남으로써 우리에게도 새로운 하나님을 만나도록 역설하는 내용이다. 이는 많은 현대 미국 기독교인의 신앙의 길의 갈증을 시원하게 풀어줌으로써 신앙의 길을 돕도록 폭넓게 영향을 주었다. 나는 미국교회의 성경공부그룹에서 이 책을 공부하는 기회를 가지면서 나의 갈증을 풀림을 받는 기쁨을 가졌다.

그 점에서 오늘날 바른 신앙의 길을 찾기 위해 갈등하는 한인교인들에게도 읽혔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나는 제목 자체가 전통 신앙관을 뒤집어 놓을 수도 있다는 인상을 주기에 일반한인교회에서 가르칠 수 있는 기회를 아예 생각하지 못하였다. 마침내 번역서가 나와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쉽게 권할 수가 있었는데 장년 그룹에서 선뜻 선택하였기에 적이나 놀라면서 한편 너무 반가웠다. 우리 교회의 이 그룹은 가능하다는 자체가 목사로서의 보람을 갖는 뿌듯한 기쁨을 가져다 주었다. 우리의 공부는 보그 교수가 우리가 전통적으로 가졌던 하나님에 대한 이해를 부활 전 이전의 역사적 예수와 부활 이후의 해석된 예수에 관한 차이점을 해설하며 역사적 예수의 참모습과 우리 삶 한가운데 계시는 하나님으로 인도함을 따라갔다.

그리고 우리의 신앙관이 부활 이후에 해석된 예수의 모습으로 각색된 신앙관에 매여 벗어나지 못하고 부활 전 참된 역사적 예수의 삶을 왜곡하고 있다는 것을 보그를 통하여 성찰할 수 있었다. 소위 우리 한국교회가 흔히 주장하는 “초대교회의 신앙으로 돌아가자”라는 표어를 들으며 교회부흥을 이야기 하는 문구에 지나지 않는다고 과히 흥분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보그 교수는 “역사적 예수를 아는 초기신앙으로 돌아가자”라고 점을 역설한다. 2000여년이 지나오며 역사적 예수를 경험하지 않는 부활 이후의 해석에 따라 “저 하늘 위의 하나님, 심판하는 하나님”으로 이해하는 신앙은 우리의 삶이 예수님의 삶을 통하여 계시한 하나님을 “우리 삶 안팎에서 함께 임재하시는 영의 하나님”과 달리 잘 못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여 주었다. 그것은 그가 강력히 역설하는 “범재신론(panentheism)”에 근거한다. 하나님의 초월성만 강조하는 전통적 신관인 “저 바깥에” 계시는 하나님이 아니라 “모든 것(pan)” 안(en”), 하나님(theos)의 의미를 가진 하나님으로서 “바로 여기에” 계신 것 이상임에도 불구하고 “바로 여기에”계신다고 한다. 즉 “모든 것은 하나님 모든 것 이상이지만, 모든 것은 하나님 안에 있다”. 보그는 자신의 신앙여정을 바탕으로 자신의 하나님인식은 지금까지 몰랐던 하나님을 새로 만남으로써 God We Never Knew(우리가 알지 못하였던 하나님)라는 원제목으로 새로 만난 하나님을 이야기 하였다. 우리가 얼마나 하나님을 바르게 알지 못하였고 이제 하나님을 새롭게 만나야 한다는 역설을 함으로서 우리의 신앙생활이 과연 하나님을 바로 알고 살아왔는지에 대하여 깊이 성찰하도록 도와준다. 즉 우리 역시 전통적 기독교에서 배운 과거의 하나님이 아니라 새로 만난 하나님을 만나야 할 것을 종용하며 신앙생활의 초점을 재조준해야 할 것을 우리에게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