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k 1 feat shanokee--- such is life, 8 ball pool unblocked, Vivid universal remote instruction manual, Janeman bengali movie mp4 video songs, Crack android lock screen, Ridgid 13 thickness planer owners manual, Chefs choice 130 owners manual, Whatsapp application for nokia asha 200, Broadcom wireless driver latest version 5.93.98.4
Open extra topbar

Tag Archives: 베토벤

베토벤의 ‘운명 교향곡’을 사랑한 꼬마

(2013년 회지 “평화의울림“에 개제된 글입니다)

COP_Page_008_Image_0002조언정

“니 어릴때, 울다가도 베토벤 운명 교향곡만 틀어주면 금방 뚝 그쳤대이. 그러이 니는 작곡가가 될 운명을 타고난게 분명하다”

대학입시를 위해 작곡공부를 하고있던 나에게 오빠가 한 말이다.

내 기억에도, 유치원도 들어가기전 꼬꼬마 시절 오빠 언니들이 다 학교에 가고 혼자 있을때면 내가 직접 LP판을 올려서 운명 교향곡에 빠져있곤 했었다.

그 곡을 듣고 있으면 어린 가슴에도 알수없는 무엇인가가 와닿는 느낌이 있었다.

얼핏보면 마치 천재 작곡가의 어린시절을 보는듯 하다. 하지만…

그 꼬마는 지금 작곡’가’가 아닌 그냥 작곡’과’를 나온 평범한 아줌마로 살고있다.

 

5남매중 막내로 태어나 온 가족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자랐지만 부모님의 자식에 대한 욕심은 다섯째까지 다다르기에는 좀 역부족이었나 보다.

오빠 언니들에게는 상주 가정교사도 붙이고 악기도 가르치고 학교서도 약간의 치맛바람을 날리시던 엄마가 내 담임 선생님은 얼굴조차도 모르셨다.

그러니, 내가 욕심을 내지 않는 한 부모님이 먼저 과외활동을 시키지는 않았다.

언니의 피아노 연주 소리를 그저 일상으로만 듣고 자라던 어느날, 친구를 따라 피아노 학원엘 갔다가 거기서 여러 친구들이 피아노 치는 모습을 보고 나도 배우고 싶은 욕구가 생겼다.

그날 엄마한테 통보를 하고 바로 다음날부터 학원을 다니기 시작했다.

너무 재미 있었다. 내 손가락이 그냥 뚱땅거리는 소음이 아닌 제대로 된 소리를 만들어 내는것도 너무 신기했다.

선생님이 놀라실 정도로 진도도 빨리 나갔다.

언니가 치는걸 옆에서 들었던게 큰 도움이 되기도 했지만 친구들을 따라 잡아야 겠다는 욕심과 나도 모르고 있었던 내 속의 음악적인 재능이 한몫을 한것 같다.

먼저 배우던 친구들을 하나하나 따라잡는 기분이란 정말 짜릿짜릿 했다.

큰 규모는 아니지만 몇몇 대회에서 입상도 했다.

중학교 1학년때 나간 대회에서 제법 큰상을 받고난 후 엄마는 나에게 큰 고민거리 하나를 주셨다.

피아노 실력도 어느정도 인정을 받았으니, 중학생이면 이제 공부에 전념해야 할 때니까 피아노를 전공할거면 계속 배우고 안그럼 그만 두라셨다.

피아노를 치는건 너무 좋지만 전공을 하게되면 피아노를 즐기기보다 억지로 연습을 해야되는 압박감에 시달릴것 같았다.

이 좋은 피아노를 그렇게 질리게 치고싶지는 않았다.

그래서 결론은, 전공은 안하지만 피아노는 계속 배우는 거였는데… 그건 내 생각일 뿐이었다.

‘어무이, 정녕 내가 피아노 칠 시간에 공부를 할거라고 생각하셨나요? 레슨비가 부담스러우셨나요? 우리 제법 잘 살았잖아요~’

언니도 당연히 이런 과정을 거쳐서 피아노를 전공한 거라고 생각 했었는데 언니한테는 묻지도 않았다는걸 작년에야 알았다. 어무이~~~~!!!!!!!

다시 음악을 시작하게 된건, 고등학교 1학년때 음악시간 첫 실기과제가 계기가 되었다.

선생님은 곡을 쓰는 요령을 가르쳐 주시면서 16마디짜리 곡을 쓰라고 하셨다.

다른 아이들의 힘들어 하는 모습에 약간의 쾌감을 느끼면서 난 여유있게 곡을 썼고 그날 선생님은 나를 따로 부르셨다.

작곡에 소질이 있다고, 전공을 하면 어떻겠느냐고.

‘맞아, 국민학교때 작곡대회에서 입상한 적도 있었지… 피아노를 그만둘때 선생님이, 나한테 안배워도 되니까 음악은 관두면 안된다고 그렇게 당부를 하셨어… 그래, 나는 음악을 해야되는 사람이야.’

그렇게 해서 작곡공부를 시작하게 되었다.

내가 2학년이 되던 해 언니는 연세대학교 피아노과에 입학을 했고 나도 같은 학교를 목표로 삼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