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그러나 다 가진

191020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2019년 10월 20일 평화의 교회 주일예배
구원의 말씀: 고린도 후서 6:1-10
제목: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그러나 다 가진
설교: 김기대 목사

___

우리는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사람으로서 여러분에게 권면합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서, 헛되이 하지 마십시오. 하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2)”은혜의 때에, 나는 네 말을 들어 주었다. 구원의 날에, 나는 너를 도와 주었다” 하셨습니다. 보십시오, 지금이야말로 은혜의 때요, 지금이야말로 구원의 날입니다. 아무도 우리가 섬기는 이 일에 흠을 잡지 못하게 하려고, 우리는 무슨 일에서나 아무에게도 거리낌거리를 주지 않습니다. 우리는 무슨 일에서나, 하나님의 일꾼답게 처신합니다. 우리는 끝까지 참았습니다. 환난과 궁핍과 곤경과 매 맞음과 옥에 갇힘과 난동과 수고와 잠을 자지 못함과 굶주림을 겪었습니다. 또 우리는, 순결과 지식과 인내와 친절과 성령의 감화와 거짓 없는 사랑과 진리의 말씀과 하나님의 능력으로, 이 일을 해왔습니다. 우리는 오른손과 왼손에 의의 무기를 들고, 영광을 받거나, 수치를 당하거나, 비난을 받거나, 칭찬을 받거나, 그렇게 합니다. 우리는 속이는 사람과 같으나 진실하고, 이름없는 사람과 같으나 유명하고, 죽은 사람과 같으나, 보십시오, 살아 있습니다. 징벌을 받는 사람과 같으나 죽임을 당하는 데까지는 이르지 않고, 근심하는 사람과 같으나 항상 기뻐하고, 가난한 사람과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하고,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사람과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사람입니다.

___…

좌로나 우로 치우치지 말되 차든지 뜨겁든지 하라

191006 좌로나 우로 치우치지 말되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2019년 10월 6일 평화의 교회 주일예배
본문: 신명기 5:26-33
제목: 좌로나 우로 치우치지 말되 차든지 뜨겁든지 하라
설교: 김기대 목사
____

살아 계시는 하나님이 불 가운데서 하시는 말씀을 듣고도 우리처럼 산 사람이, 육체를 가진 사람 가운데 누가 있겠습니까? 그러니 직접 가까이 나아가셔서, 주 우리의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것을 모두 들으시고, 주 우리의 하나님이 하신 모든 말씀을 우리에게 다 전달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러면 우리가 듣고 그대로 하겠습니다.’ 너희가 나에게 한 이 말을 주께서 모두 들으셨다. 주께서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 백성이 너에게 말하는 것을 내가 들으니, 그들의 말이 모두 옳다. 그들이 언제나 이런 마음을 품고 나를 두려워하며, 나의 모든 명령을 지켜서, 그들만이 아니라 그 자손도 길이길이 잘 살게 되기를 바란다. 가서 그들에게 저마다 자기의 장막으로 돌아가라고 말하여라. 그러나 너만은 여기에서 나와 함께 있다가, 내가 너에게 일러주는 이 모든 명령과 규례와 법도를 받아서 그들에게 가르쳐 주어라. 그들은 내가 그들에게 유산으로 주는 땅에서 그것을 그대로 실행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너희는, 주 너희의 하나님이 너희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성심껏 지켜야 하며, 오른쪽으로나 왼쪽으로나 벗어나지 말아야 한다. 너희는 주 너희의 하나님이 명하신 그 모든 길만을 따라가야 한다. 그러면 너희가 차지할 땅에서 풍성한 복을 얻고, 오래오래 잘 살 것이다.”
____…

초심을 잊기

190929 초심을 잊기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2019년 9월 29일 평화의 교회 주일예배
본문: 눅 13:10-17
제목: 초심을 잊기
설교: 김기대 목사

___

예수께서 안식일에 한 회당에서 가르치고 계셨다. 그런데 거기에 열여덟 해 동안이나 병마에 시달리고 있는 여자가 있었는데, 그는 허리가 굽어 있어서, 몸을 조금도 펼 수 없었다. 예수께서는 이 여자를 보시고, 가까이 불러서 말씀하시기를 “여인이여, 그대는 병에서 풀려 났소” 하시고, 그 여자에게 손을 얹으셨다. 그러자 그 여인은 곧 허리를 펴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그런데 회당장은, 예수께서 안식일에 병을 고치셨으므로, 분개하여 무리에게 말하였다. “일해야 하는 날이 엿새가 있으니, 엿새 가운데서 어느 날에든지 와서, 고침을 받으시오. 그러나 안식일에는 그러지 마시오.” 주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너희 위선자들아, 너희는 저마다 안식일에도 소나 나귀를 외양간에서 풀어 내어 끌고 나가서, 물을 먹이지 않느냐? 그렇다면, 아브라함의 딸인 이 여자가 열여덟 해 동안이나 사탄에게 매여 있었으니, 안식일에라도 이 매임에서 풀어 주어야 하지 않겠느냐?”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시니, 그를 반대하던 사람들은 모두 부끄러워하였고, 무리는 모두 예수께서 하신 모든 영광스러운 일을 두고 기뻐하였다.
___…

한 줄기 바람되어

190922 한 줄기 바람되어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요 3:8: 바람은 불고 싶은 대로 분다. 너는 그 소리는 듣지만,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는 모른다. 성령으로 태어난 사람은 다 이와 같다.

____
니고데모가 예수님을 찾아왔다는 것은 그는 이미 자신의 신념에 균열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자신이 가지고 있었던 율법과 자신의 소속 집단에 대한 강한 신뢰가 어떤 이유로든 균열이 생기고 그 균열의 틈새로 당시에 저자의 문제아로 등장한 예수가 자리잡기 시작했다. 니고데모가 그를 찾아왔을 때, 예수는 그의 이러한 상태를 직감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균열의 틈새로 거듭남이라는 강력한 촉매제를 투여하자 니고데모는 이내 무너져 예수의 곁에 머물며 종국에는 예수의 시신을 수습하는 두 사람 가운데 한 사람이 되었다. 니고데모의 일련의 변화를 이끌어낸 것은 바로 성령이며, 이 성령은 마치 한 줄기 바람처럼 존재하며 현전한다는 것을 오늘 본문은 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가 단지 한 개인의 변화에 그친다면 예수가 그렇게 십자가에서 죽을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한 개인의 변화는 또 다른 개인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그 개인은 또 다른 개인, 이러한 연속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 결국 자신의 소속 집단, 나아가 공동체의 변화를 이끄러낼 때 그 변화는 의미를 가진다는 것이다.
____…

9월 22일 교회 소식

  • 오늘 예배는 두나미스 헌신예배로 드립니다. 교회의 중추가 되는 두나미스 회원들에게 많은 격려부탁드립니다. 예배 중에 두나미스를 위한 선교헌금이 있습니다. 주일헌금과는 별도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 김기대 목사 휴가 중입니다.
  • 오늘 pro 1917 flower는 박수현 교우께서 헌화했습니다.
  • 오늘 점심은 두나미스 회에서 준비했습니다.

1 2 3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