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k 1 feat shanokee--- such is life, 8 ball pool unblocked, Vivid universal remote instruction manual, Janeman bengali movie mp4 video songs, Crack android lock screen, Ridgid 13 thickness planer owners manual, Chefs choice 130 owners manual, Whatsapp application for nokia asha 200, Broadcom wireless driver latest version 5.93.98.4
Open extra topbar

samo archives

나성구에서의 어머니 날 5.12.2013

약속대로, 유년부와  Youth Group에서 준비한 점심을 먹었습니다.

아이들이 조물락대기전, 재료준비는 요렇게 색색이… 

 

 

수박화채에 들어갈 폭탄맞은 수박과 바나나 썰기…

주먹밥 속으로, 참치/ 김치/ 불고기  를 장만하고
미소국 재료 썰기
우동 샐러드에 들어갈 야채 씻기와 토마토 썰기 
정작 밥에 간을 하고 조물락인지 주물럭인지 과정은 사진에 못담았다는…
그래서 완성된 작품!!!

 

그런데…

도대체, 사진에 담지 못한 그시간에 무슨일이 있었던걸까요?

 

 

 

교회 주방창고에 있던 대형싸이즈의 식기구는 다 나와있고, (애기 욕조만한 다라이 몇개를 포함) 
주먹밥 Tray는 분명 4개면 됐는데, 
왜 셀 수없을 만큼의 식기구들이 모두 나와 있는지…
덕분에 팔걷어부치고 설거지 나섰던 아빠들이 날고생을 했다는 후문이…
게다가 바닥까지 물걸레로 빡빡 문질러 닦아야 하는 일이 있었는데…  왜그랬을까요???  (정답:ㅂㅍㄸㄱ)
이렇게 늦게까지 주방을 대청소 하듯 케케묵은 살림살이까지 다 씻고 닦은 <어머니 날>이었답니다.
*사진의, 몇개씩 담은 남은 주먹밥과, 수박화채. 결국 다 먹어치웠다는…

박수받으며, 애썼다 칭찬들은 우리 애들에게는 오늘도 <<어린이 날>> 이었습니다.

 

 

 

 

 

 

미국 나성구에서의 어린이 날 5.5.13

* 한국 어느 싸이트에 올리는 글을 이곳에 그대로 올립니다.

Jumper 2013.5.5.

 

365일이 어린이 날이라는 미국에서,
그래도 찾아 먹겠노라, 한인 Community 에서는 5월 5일 어린이 날도 챙기고, 한인교회에서는 어린이 주일도 챙겨 줍니다.
올해는 어린이 주일과 어린이 날이 딱 겹쳐서… 지난주

교회마당에다가, 커다란 Jumper를 대여해서 하루종일 모터를 돌려댔지요.
양말도 벗고 들어가야 하고, 울렁울렁 잠시도 가만히 서 있지 못하는 그곳…
교회에 도착하자마자 이 설치물을 발견한 아이들은 이미 Jumping을 시작하고 이 안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바지안에 꼭꼭 들어가 있던 웃도리는 언제쩍에 다 튀어 나와있고,
머리는 금새 산발이 되고, 얼굴은 상기되어… 땀을 뻘뻘… 그래도 지칠줄을 모릅니다.
안경은 무조건 빼버리고, 바깥의 누군가에게 넘겨 줍니다.

오후가 되어, 아이들이 얼음물이며, 수박 흡입하러 간사이.
어른들이 슬금슬금, 발을 드리밀어 봅니다.
우째우째 들어는 갔는데…
몸이 맘같잖습니다.
곳곳에 만들어 놓은 손잡이를 부여잡고, 균형을 잡아 보겠노라 애들 씁니다.
얼굴에는 제어되지 않는 썩소만 가득…
그래도 어떻게 좀 해볼려는데, 자꾸 민망한 자세가…  ㅋㅋㅋ
그러는 사이 아이들이 또 몰려와 올라타면, 그 때는 더 대책이 안섭니다.
양사방에서 울렁댐으로 내몸은 더 가누기가 힘들어지죠.
이때는 얼른 탈출하는게 상책입니다.  ㅎㅎㅎㅎ
그래도, 잠시지만 재미있습니다.
가만히 잘 누워있거나, 자세잡고 앉아 있노라면,
마치 살랑살랑 파도에 몸 실은듯 한 때도 있으니……..
어쨋든 비스무리 동심의 나라에 잠깐 다녀 왔더랬습니다. 하하하

아이들은, 예배시간과 점심시간만 빼고는 그안에서 살 작정인가 봅니다.
집에 가자가자~~~ 손을 잡아 끌어도,
계속 눈은 뒤를 돌아보고 돌아보고… 발은 질질…
급기야 최후의 수단, 전기 Power 를 꺼버립니다.
온 지구가 조용해 지는듯 모터소리가 죽었(?)습니다.
그러자, 어른키높이의 2, 3배는 될듯한 구조물이, 진짜로 바람 빠지는 소리를 내며 스르르 무너져 내립니다.
미련이 남아 걸터 앉아 있던 아이들도 이제는 나와야 합니다.
아마 이날밤, 아이들은 다들 단잠 잤을 겁니다…  꿈에서도 뛰고 있을래나요 까르르…

이렇게 Jumping Day가 저물고…
담주는 어머니 주일이라,
자기들이 점심을 -주먹밥인지 뭔지, 여튼 손으로 조물락 해서 하는 뭔가를- 준비하겠다니 두고 볼랍니다.

-미국 나성구에서의 어린이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