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는 이렇게 요청해야 했다

190818 부자는 이렇게 요청해야 했다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2019년 8월 18일 평화의 교회 설교
본문: 눅16:19-31
제목: 부자는 이렇게 요청해야 했다
설교: 김기대 목사

__

“어떤 부자가 있었는데, 그는 자색 옷과 고운 베 옷을 입고, 날마다 즐겁고 호화롭게 살았다. 그런데 그 집 대문 앞에는 나사로라 하는 거지 하나가 헌데 투성이 몸으로 누워서, 그 부자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로 배를 채우려고 하였다. 개들까지도 와서, 그의 헌데를 핥았다. 그러다가, 그 거지가 죽어서 천사들에게 이끌려 가서 아브라함의 품에 안겼고, 그 부자도 죽어서 땅에 묻히게 되었다.
부자가 지옥에서 고통을 당하다가 눈을 들어서 보니, 멀리 아브라함이 보이고, 그의 품에 나사로가 있었다. 그래서 그가 소리를 질러 말하기를 ‘아브라함 조상님, 나를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나사로를 보내서, 그 손가락 끝에 물을 찍어서, 내 혀를 시원하게 하도록 해주십시오. 나는 이 불 속에서 몹시 고통을 당하고 있습니다’ 하였다. 그러나 아브라함이 말하였다. ‘얘야, 되돌아보아라. 살아 있을 때에 너는 온갖 복을 다 누렸지만, 나사로는 온갖 불행을 다 겪었다. 그래서 그는 지금 여기에서 위로를 받고, 너는 고통을 받는다. 그뿐만 아니라, 우리와 너희 사이에는 큰 구렁텅이가 가로놓여 있어서, 여기에서 너희에게로 건너가고자 해도 갈 수 없고, 거기에서 우리에게로 건너오지도 못한다.’

부자가 말하였다. ‘조상님, 소원입니다. 그를 내 아버지 집으로 보내 주십시오. 나는 형제가 다섯이나 있습니다. 제발 나사로가 가서 그들에게 경고하여, 그들만은 고통받는 이 곳에 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그러나 아브라함이 말하였다. ‘그들에게는 모세와 예언자들이 있으니, 그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 부자가 말하였다. ‘아닙니다. 아브라함 조상님,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누가 살아나서 그들에게 가면, 그들이 회개할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그에게 말하였다. ‘그들이 모세와 예언자들의 말을 듣지 않으면,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누가 살아날지라도, 그들은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것이다.'”

___

거지 나사로의 비유는 단순히 부자의 시혜적 자선의 필요성을 말하는 비유가 아니다. 예수가 여기서 말하고 싶었던 것은 사람에 대한 평가 기준이다. 거지 나사로는 그 당시 사회나 현대 사회에서 쓸모없는 사람이다. 반면 부자는 능력을 인정 받은 사람이다. 그들의 사후에 신분이 역전되었다는 것은 쓸모에 대한 기준이 전복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한모금 적셔 달라는 부자의 요청과 형제들에게 자신이 고생하는 모습을 전해달라는 부자의 요청을 아브라함이 매몰차게 거절힌 것은 부자가 아직도 가치의 전복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이 나사로가 있는 쪽으로 건너가서 무릎꿇고 회개하며 물 한모금 얻어 먹으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사로더러 건너오게 해 달라고 부탁하는 것은 평생 물한모금 제 손으로 떠먹은 적이 없었던 부자의 삶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형제들에게 부탁하려고 했던 것도 잘 베풀며 살라고 말해 달라는 수준이었다. 지옥에서도 그는 갑이고 싶어한다. 윤구병 선생은 ‘잡초는 없다’에서, 황대권 선생은 ‘야생초편지’에서 쓸모없는 것들을 예찬한다. 가장 쓸모없는 존재였던 예수는 거지 나사로에게 자신을 투영한다. 한국 교회는 쓸모의 기준을 세상에 맞춰 가면서부터 타락하기 시작했다. 최근에 쏟아져 나오는 목사들의 왜곡된 대일관도 이 연장 선상에 있다. 앙드레 지드는 콩고를 여행한 뒤 이렇게 쓴다. “나는 이제 그것이 아무리 끔찍한 것일지언정, 숨겨진 것을 알아내기 위해 무대 뒤편으로 파고들리라. 내가 의심하고 내가 보고 싶은 것은, 바로 그 ‘끔찍한 것’이기 때문이다.” 문학이 이러할 진데 신학은 무얼 하는가? 쓸모의 잣대 뒤에 숨겨진 끔찍한 것을 밝혀 내는 것이 교회의 사명이다.

___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