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아들과 딸로 살아가기

190519 하나님의 아들과 딸로 살아가기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의 아들과 사람의 딸의 결혼은 신화적인 표현입니다. 신적 가치관과 인간적 가치관이 혼인을 맺었을 때 우생학적으로는 네피림이라는 거인 용사 족을 낳았지만 하나님이 보기에는 추악한 조합이었습니다. 결국 이 결함이 원인이 되어 노아의 홍수 사건도 있게 되는 겁니다.

인간의 추악한 욕망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거룩하게 포장될 때 네피림처럼 외양은 그럴듯하지만 속은 썩은 존재가 나옵니다. 노동자를 착취하면서 기독교 기업으로 포장되는 경우, 자기 계발서 내용이 복음으로 변장하는 경우가 모두 여기에 해당됩니다. 뛰어난 철학자 에디트 슈타인은 유대인이자 여성이라는 이유로 교수의 길이 막혀 고뇌하던 차에 가톨릭에 귀의해서 봉쇄수도원에 들어갑니다. 아우슈비츠에 끌려갔을 때 이미 가톨릭으로 개종했고, 또 그의 학문적 업적을 높이 산 동료철학자들의 구명운동이 있었지만 모든 회유를 거부하고 어린 아이를 대신해서 스스로 가스실로 들어가는 하나님의 딸의 길을 선택 했습니다.

5.18 39주년입니다. 정치군인들의 권력욕이 같은 민족을 학살하고 강간할 때 그들은 인간이기조차 포기한 금수였지만 여기에 하나님의 이름으로 축복해준 이들은 유명 목사들이었습니다. 하나님과 욕망을 억지로 결합시켰습니다. 가해자들은 그나마 재판에라도 섰지만 세상을 떠난 몇몇을 제외하고는 이들은 아직도 원로행세를 하고 그 후예들과 어울려 다닙니다. 네피림같은 괴물들입니다.

하나님은 스스로 인간이 되어 이 땅에 와서 하나님의 일이 사람의 일이 되고 사람의 일이 하나님의 일이 되는 데 협조하라고 우리를 초대하십니다. 하나님의 성품을 닮고 예수를 마음에 담고 살 때 우리 모두 하나님의 아들과 딸이 될 수 있습니다. 그것이 오히려 가장 인간답게 사는 길입니다.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