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재구성

190630 기억의 재구성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2019년 6월 30일 평화의 교회
설교: 김기대 목사
제목: 기억의 재구성
본문: 요한복음 21장 1절~14절

그 뒤에 예수께서 디베랴 바다에서 다시 제자들에게 자기를 나타내셨는데, 그가 나타나신 경위는 이러하다.

시몬 베드로와 ‘쌍둥이’라고 불리는 도마와 갈릴리 가나 사람 나다나엘과 세베대의 아들들과 제자들 가운데서 다른 두 사람이 한 자리에 있었다. 시몬 베드로가 그들에게 “나는 고기를 잡으러 가겠소” 하고 말하니, 그들이 “우리도 함께 가겠소” 하고 말하였다. 그들이 나가서 배를 탔다. 그러나 그 날 밤에는 고기를 한 마리도 잡지 못하였다. 이미 동틀 무렵이 되었을 때에, 예수께서는 바닷가에 서 계셨다. 그러나 제자들은 그가 예수이신 줄을 알지 못하였다.

그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얘들아, 무얼 좀 잡았느냐?” 하고 물으셨다. “못 잡았습니다” 하고 그들이 대답하니, 예수께서 그들에게 “그물을 배 오른쪽에 던져라. 그러면 잡을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제자들이 그물을 던지니, 고기가 너무 많이 걸려서, 그물을 끌어올릴 수가 없었다. 예수께서 사랑하시던 그 제자가 베드로에게 “저분은 주님이시다” 하고 말하였다. 시몬 베드로는 주님이라는 말을 듣고서, 벗은 몸에 겉옷을 두르고 바다로 뛰어내렸다. 그러나 나머지 제자들은 배를 탄 채로, 고기가 든 그물을 끌면서, 해안으로 나왔다. 그들은 육지에서 1)백 자 남짓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 들어가 있었다. 그들이 땅에 올라와서 보니, 숯불을 피워 놓았는데, 그 위에 생선이 놓여 있고, 빵도 있었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지금 잡은 생선을 조금 가져 오너라.” 시몬 베드로가 배에 올라가서, 그물을 땅으로 끌어내렸다. 그물 안에는 큰 고기가 백쉰세 마리나 들어 있었다. 고기가 그렇게 많았으나, 그물이 찢어지지는 않았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와서 아침을 먹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제자들 가운데서 아무도 감히 “선생님은 누구십니까?” 하고 묻는 사람이 없었다. 그가 주님이신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예수께서 가까이 와서, 빵을 들어서 그들에게 주시고, 또 생선도 주셨다. 예수께서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아나신 뒤에 제자들에게 자기를 나타내신 것은, 이번이 세 번째였다.

____

오늘 본문에서 예수는 부활 후 실의에 빠져 있는 제자들을 방문합니다. 이 장면은 단순히 부활후 현현이 아니라 깊은 의미를 담고 있는 장면입니다. 예수와 제자들의 이 만남에서 제자들은 그와 함께 하던 옛 사건들을 다시 기억해 냅니다. 깊은 곳으로 그물을 던지라던 예수와 베드로의 첫 만남과 베드로의 그리스도 고백사건을 기억나게 합니다. 아침 호숫가에서의 소박한 밥상은 오병이어의 사건도 기억나게 하고요. 예수는 이 만남을 통해 그들의 기억을 새롭게 직조하라고 침묵으로 말씀하고 계십니다. 과거에만 매여있지 말고 이제는 삶의 자리에서 기억을 새롭게 구성함으로써 미래를 향해 나가야 합니다. 발터 벤야민이 파울 클레의 그림 ‘새로운 천사’를 해석한 것 처럼요.
지난 주간 우리는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같았습니다. 6월 25일의 보수 언론은 6.25 69주년을 소환해내느라 애썼습니다. 어디선가는 모윤숙 시인의 ‘장엄한’ 시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도 고교 졸업 후 처음 봤습니다. 그리고 주말에는 판문점에서의 희망을 보았으니 롤러코스트 같은 지난 주간이었지요.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희생들이 폄하되어야 할 까닭은 없습니다. 다만 그들이 기억해내는 6.25에는 국군의 희생만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북한에서도 ‘죽어서 말하는 인민군’이 있겠지요. 두 기억이 충돌하면 평화도 없고 미래도 없습니다. 과거의 기억을 새롭게 재구성하는 것, 그것이 오늘 본문의 주제입니다.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