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된 성령

190623 해방된 성령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2019년 6월 23일 세대통합 예배
본문 : 사도행전 2: 1-13
제목 : 해방된 성령
설교 : 고주열 목사

오순절이 되어서, 그들은 모두 한 곳에 모였다. 그 때에 갑자기 세찬 바람이 부는 듯한 소리가 하늘에서 나더니, 그들이 앉아 있는 온 집안을 가득 채웠다. 그리고 그들에게 불길이 솟아오르는 것과 같은 혀들이 갈래갈래 갈라지면서 나타나더니, 각 사람 위에 내려앉았다.

그들은 모두 성령으로 충만해서, 성령이 시키는 대로 각각 다른 방언으로 말하기 시작하였다. 예루살렘에는 경건한 유대 사람이 세계 각국으로부터 와서 살았다.

그런데 이런 말소리가 나니, 많은 사람이 모여 와서, 각각 자기네 지방의 말로 제자들이 말하는 것을 듣고서, 어리둥절하였다. 그들은 놀라서, 신기하게 여기며 말하였다. “보십시오, 말하고 있는 이 사람들은 모두 갈릴리 사람이 아니오? 그런데 우리 모두가 저마다 태어난 지방의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된 일이오?

우리는 바대 사람과 메대 사람과 엘람 사람이고, 메소포타미아와 유대와 갑바도기아와 본도와 아시아와 브루기아와 밤빌리아와 이집트와 구레네 근처 리비아의 여러 지역에 사는 사람이고, 또 나그네로 머물고 있는 로마 사람과 유대 사람과 유대교에 개종한 사람과 크레타 사람과 아라비아 사람인데, 우리는 저들이 하나님의 큰일들을 우리 각자의 말로 이야기하는 것을 듣고 있소.”

사람들은 모두 놀라서, 어쩔 줄을 몰라 “이게 도대체 어찌 된 일이오?” 하면서, 서로 말하였다. 그런데 더러는 조롱하면서 “그들이 새 술에 취하였다” 하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___

초대 예수공동체에 약속된 성령이 임재하셨다. 그런데 사도행전 기자는 성령의 출현을 방언의 사건으로 시작한다. 왜 방언의 사건으로 시작하고 있을까?

성령은 유대인들에게 친근한 존재이다. 바람, 하나님의 거룩한 영… 유대의 긴 역사속에 성령은 늘 유대종교 유대문화 유대땅 유대인들을 위한 존재하셨다. 하나님을 믿는 유대인둘에게 당연한 역사적 사실이다. 성령의 임재는 수많은 예언자들을 통해 유대적 언어로 전달되었고 크고 작은 전쟁과 수난속에서 위로와 회복의 영으로 유대인에게 임하셨다.

예수가 초대공동체에 성령을 약속하셨다. 그런데 그 성령이 방언으로 나타나셨다. 그 성령을 기다린 자들은 유대인들이다. 그런데 유대언어가 아닌 이방의 언어로 임하셨다. 이는 매우 충격적인 사건이다.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이방언어로 나타난 성령!

하나님의 구원 계획은 완전히 바뀌었다는 상징적 사건이 바로 성령임재의 방언 사건이다. 더이상 성령은 당신의 구원사역을 위해 유대언어를 사용하지 않으신다. 다시말해 구원은 유대의 소유가 아닌 율법의 소유가 아닌 모든 족속과 나라와 사람들을 위한 구원으로 바뀌었다는 구원의 주체이신 하나님이 선포하시는 역사적 사건이다. 유대중심의 구원이 온 인류를 향한 구원으로 바꾸는 패러다임의 전환인 것이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이 말씀의 의미가 무엇일까? 2000년 기독교 역사를 통해 우리는 이찬년전의 유대인들이 아닐까? 이 시대를 향한 하나님의 “방언”의 소리를 들어야되지 않을까? 참 구원의 소리를 들려주시는 성령께 들을 귀 있는 자들이 되길 기도한다.

[‘해방된 성령’ 중에서]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