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를 넘어서

190616 경계를 넘어서 Sermon

Watch this video on YouTube.

본문 : 욥기 38:1-11

그 때에 주께서 욥에게, 폭풍이 몰아치는 가운데서 대답하셨다.

“네가 누구이기에, 무지하고 헛된 말로 내 지혜를 의심하느냐?
이제 허리를 동이고 대장부답게 일어서서, 묻는 말에 대답해 보아라.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네가 거기에 있기라도 하였느냐?
네가 그처럼 많이 알면, 내 물음에 대답해 보아라.

누가 이 땅을 설계하였는지, 너는 아느냐?
누가 그 위에 측량줄을 띄웠는지, 너는 아느냐?
무엇이 땅을 버티는 기둥을 잡고 있느냐?
누가 땅의 주춧돌을 놓았느냐?

그 날 새벽에 별들이 함께 노래하였고, 천사들은 모두 기쁨으로 소리를 질렀다. 바닷물이 땅 속 모태에서 터져 나올 때에, 누가 문을 닫아 바다를 가두었느냐?

구름으로 바다를 덮고, 흑암으로 바다를 감싼 것은, 바로 나다.
바다가 넘지 못하게 금을 그어 놓고, 바다를 가두고 문 빗장을 지른 것은, 바로 나다.

“여기까지는 와도 된다. 그러나 더 넘어서지는 말아라!
도도한 물결을 여기에서 멈추어라!” 하고 바다에게 명한 것이 바로 나다.

___

오늘은 삼위일체주일이다. 삼위일체는 논리적 추론의 대상이 아니라 고백의 대상이다. 현대신학은 삼위간의 교제가 교회에서 어떻게 실현되는가에 주목한다. 삼위도 각각 개별 사역이 존재하는 동시에 경계를 넘어 교제하듯이 우리의 믿음도 그래야 한다. 자신이 줄쳐놓은 경계를 과감하게 뛰어 넘으라.

Comments: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